'개방형 플랫폼' 밀어붙이는 安…국힘 "또 단일화용?"
'개방형 플랫폼' 밀어붙이는 安…국힘 "또 단일화용?"
  • 이유미
  • 승인 2021.07.22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 "국민의당, 처음부터 지분 요구" 安 "협상 적극적으로 나서라"

'개방형 플랫폼' 밀어붙이는 安…국힘 "또 단일화용?"

李 "국민의당, 처음부터 지분 요구" 安 "협상 적극적으로 나서라"

발언하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7.22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다.

최대 쟁점은 야권 단일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개방형 플랫폼 구성이다.

이 플랫폼은 향후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대선 출마 경로와도 연관이 있는 만큼 양측이 대선 주도권 확보를 위해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는 모습이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22일 통화에서 "당명, 당 기구, 당원 자격 등은 그래도 조정의 여지가 있지만, 개방형 플랫폼의 경우엔 양측이 거의 찬성과 반대 수준으로 의견이 갈라져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당 경선준비위원회(경준위)를 중심으로 이 플랫폼을 마련하겠다는 생각이 강한 반면, 국민의당은 외부의 주자들까지 참여하는 별도의 위원회를 구성해 플랫폼을 짜야 한다고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안 대표가 자신에게 보다 유리한 개방형 플랫폼을 만들어 대선 레이스에 뛰어들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

국민의당 당헌은 '대선 경선에 출마하려면 선출직 당직으로부터 대선일 1년 전까지 사퇴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을 적용하면 안 대표의 대선 출마가 불가능하지만, 합당을 통해 개방형 플랫폼을 만들면 이런 제약도 피할 수 있다.

국민의힘 지도부 관계자는 "결국은 끝까지 가서 후보 단일화 요구를 하기 위한 것 아니겠나"라며 "자기가 힘을 받을 수 있도록, 협상력을 가장 키우는 순간까지 합당을 미루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민의당 관계자는 "경준위는 국민의힘 후보를 위한 조직"이라며 "야권 단일 후보 의지가 있다면, 어떤 사람도 불공정한 상황이 되지 않게 시스템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화하는 안철수 대표와 권은희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과 권은희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1.7.22 toadboy@yna.co.kr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안 대표는 이날도 장외 신경전을 벌였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의 지분 요구는 처음부터 있었지만, 협상 파트너로 존중해서 지금까지 언급하지 않았을 뿐"이라며 "혹시라도 협상 결렬 등 상황에 가면 상호 간 요구사항을 공개할 수밖에 없다"고 압박했다.

그러나 안 대표는 "조금 더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해달라"며 국민의힘의 협상 자세를 지적했다.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도 "국민의힘이 일방적인 힘의 우월관계를 인정하라는 안을 갖고 왔다"고 말했다.

양측은 협상 타결을 위한 대표 간 회동에 대해서도 견해차를 나타냈다.

이 대표는 "진정성 있는 협상을 위해 안 대표와 제가 만나 협의할 것을 공식 제안할 생각"이라고 밝힌 반면, 권 원내대표는 "우리 실무협상단은 전적인 권한을 위임받았기 때문에 굳이 양당 대표가 만나 논의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yum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