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국내기업 매출 작년동기대비 18.7%↑…'역대 최고'
2분기 국내기업 매출 작년동기대비 18.7%↑…'역대 최고'
  • 신호경
  • 승인 2021.09.1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수출 호조 영향"…영업이익률 7.4%, 전분기 대비 1%p↑

2분기 국내기업 매출 작년동기대비 18.7%↑…'역대 최고'

한은 "수출 호조 영향"…영업이익률 7.4%, 전분기 대비 1%p↑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국내 기업들의 2분기 매출이 1년전보다 20% 가까이 늘었다.

한국은행이 15일 공개한 '2021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 결과에 따르면 외부감사대상 법인기업 2만120개(제조업 1만315개·비제조업 9천805개)의 2분기 매출은 작년동기 대비 18.7% 증가했다.

이 같은 증가율은 역대 최고인 2017년 3분기(13.8%)를 웃돈다.

김대진 한은 경제통계국 기업통계팀장은 "글로벌 경기 회복세와 함께 기업들의 수출이 특히 호조를 보였다"며 "반도체뿐 아니라 철강·금속 등 비(非)전자 주력업종들의 성장세도 강했다"고 설명했다.

기업 주요 성장성 지표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제조업(10.4%→24.3%)과 비제조업(3.3%→12.4%) 모두 매출 증가율이 커졌다.

기업 규모별로 나눠봐도 대기업(7.1%→20.2%), 중소기업(8.5%→14.1%)에서 동시에 증가세가 뚜렷했다.

세부 업종별로는 금속제품(12.3%→40.3%), 석유·화학(6.2%→33.6%), 운수업(7.0%→35.8%)이 글로벌 철강수요 확대, 판매단가 상승, 화물 물동량 증가 등에 힘입어 호조를 보였다.

수익성 지표도 전반적으로 좋아졌다.

영업이익률(7.4%)과 세전 순이익률(8.2%) 모두 작년 동기(5.2%, 4.6%)나 1분기(6.4%·7.9%)보다 높았다.

특히 반도체 가격 상승과 수출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기전자·기계의 영업이익률(작년 2분기 8.2%→올해 2분기 11.8%)이 10%를 넘어섰다. 운수업(7.1%→11.8%)도 컨테이너 운임과 함께 올랐다.

기업 주요 수익성 지표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재무 안정성 지표의 경우 차입금 의존도(24.6%)가 직전 분기(24.9%)보다 떨어졌고, 부채비율도 89.9%에서 86.6%로 하락했다. 평균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이자비용)은 한 분기 사이 823.5%에서 1,056.1%로 올랐다.

김 팀장은 "전기전자·기계, 석유·화학 등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순이익이 늘어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가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기업 주요 안정성 지표 추이
[한국은행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한은은 3천755개(제조업 2천259개·비제조업 1천496개) 표본 기업의 공시 자료를 바탕으로 전체 2만120개 기업의 실적을 추정했다.

shk99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