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증권사 빚투', 코로나 이전 4.3배 규모
20대 '증권사 빚투', 코로나 이전 4.3배 규모
  • 하채림
  • 승인 2021.09.15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형배 의원, 10대 증권사 신용융자잔고 공개

20대 '증권사 빚투', 코로나 이전 4.3배 규모

민형배 의원, 10대 증권사 신용융자잔고 공개

개인투자자 '영끌', '빚투'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김유아 기자 = 젊은층의 '빚내서 주식투자(빚투)' 유행에 20대의 증권사 신용융자 잔고도 1년반만에 4배 넘는 규모로 불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아 15일 공개한 10개 주요 증권사의 신용융자 현황을 보면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만 19세 이상 29세 미만의 신용융자잔고는 5천324억원으로 집계됐다.

신용융자는 개인투자자에게 제공하는 주식 매수대금 융자를 뜻한다.

10대 증권사의 6월 말 기준 20대 신용융자잔고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발생하기 전 2019년 말과 비교해 4.3배로 폭증했다.

20대 신용융자 이용자는 1만3천893명으로 1년반만에 2.9배가 됐다. 10대 증권사의 신용융자 차주(대출자)의 비중도 2019년 말 3.5%에서 5.8%로 확대됐다.

30대(만 29세 이상 39세 미만)의 신용융자잔고도 1조590억원에서 2조8천973억원으로 2.7배로 급증했으며, 이용자수는 2만1천425명에서 4만661명으로 90% 증가했다.

전 연령대 신용융자잔고는 19조8천824억원으로 2019년 말의 2.6배 수준이다.

은행보다는 상대적으로 금리가 높은 신용융자 이용자가 늘며 20·30세대의 연체잔액도 늘고 있다.

20대와 30대 신용융자 이용자의 각각 92%와 94%가 5%가 넘는 이자를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 신용융자의 연체잔고는 113% 늘어난 9억원으로 파악됐다.

한편 6월 말 기준 20대의 예탁증권담보대출잔고는 1천973억원으로 2019년 말보다 52% 증가했다. 이 기간 전 연령대의 예탁증권담보대출잔고는 11% 감소했다.

tre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